Incomplete Blue Dream 

불완전한 푸른 꿈

Rather, I have yet to dream a dream. On reflection, I have always recognized an incomplete state instead of seeking something complete. Unless I devised a premise for something complete, the unknown “completeness” that flowed from somewhere to me created an influx of incompleteness although nothing incomplete existed. The criteria for “completeness” can often become a sharp knife that cuts out certain things. Instead, if I had sought being complete by myself, I would not have experienced instability to such an extent. However, no existence for such completeness existed inside me. It took longer to realize that I would feel stable without being complete. Something complete, which I found by myself other than what I had heard from somewhere else, was rather a shape in which the numerous varieties of incompleteness were condensed. The shape that vaguely revealed itself by overlapping was indeed complete in itself to me and existed of its own accord without being defined or explained by anything else. Only today do I have the capability to dream an incomplete blue dream.

나는 오히려 꿈을 꾼 적이 없다. 생각해 보면 완전한 것을 추구했다기 보다 항상 불완전한 상태만을 인식했다. 완전한 것을 전제하지 않으면 불완전한 것이 없음에도 어디선가 흘러들어온 알 수 없는 ‘완전함’은 나의 많은 것을 그렇지 않은 것으로 만들었다. 누군가 말하는 ‘완전함’을 위한 기준들은 종종 예리한 칼이 되어 많은 것들을 재단했다. 차라리 스스로 완전함을 추구했다면 그토록 불안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내 안에 그런 완전함의 존재는 없었다. 완전하지 않아도 불안하지 않을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는 데에는 생각보다 오래 걸렸다. 어디선가 들은 것이 아닌, 스스로 찾아낸 완전함은 오히려 수없이 다양한 불완전함이 응축된 형상이었다. 중첩되어 어렴풋이 드러나는 그 형상이야말로 나에게 그 자체로 완전한 것이었고 그 무엇으로도 규정될 수 없는 설명될 수 없는 그 자체였다. 오늘이 되어서야 나는 불완전한 푸른 꿈을 꾼다.































©HEOYU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