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ptiness of the thing

2019. 5. 1. - 2019. 5. 7.
Gallery DOS, Seoul

그것의 허

그것은
마치 그렇게
있는 것처럼
없었다
있었다
너무도 찬연하게
그토록 사무치게
보고 싶었다
그곳은 가득 비어 있었다
사실 그것은
그때도 지금처럼
무상하게
살아 있었다
그렇게.

Emptiness of the thing



그렇게
살아 있었다
무상하게
그때도 지금처럼
사실 그것은
그곳은 가득 비어 있었다
보고 싶었다
그토록 사무치게
너무도 찬연하게
있었다
없었다
있는 것처럼
마치 그렇게
그것은.































































© HEOYU all rights reserved.